'도쿄 올림픽 보이콧' 없다…문 대통령 광복절 메시지 의미는?
    • 입력2019-08-19 05:30
    • 수정2019-08-19 05: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9081801040010075-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2월9일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2032년 하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평창 | 사진공동취재단

[스포츠서울 김현기기자]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는 국내 체육계에도 큰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사회 안팎에서 조심스럽게 일어나고 있던 내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을 부정적으로 보며 대회를 계기로 오히려 한국과 일본이 협력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경축사를 통해 도쿄 올림픽을 직접 거론한 뒤 “(이 대회가)우호와 협력의 기틀을 굳게 다지고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계인들이 평창에서 ‘평화의 한반도’를 보았듯이 도쿄 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기를 바란다. 우리는 동아시아의 미래 세대들이 협력을 통한 번영을 경험할 수 있도록 주어진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으로 국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등장한 카드가 도쿄 올림픽 보이콧이다. 올림픽 불참을 선언해 일본에 확실하게 경고해야 한다는 주장이 깔려 있다. 그러나 이는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추진에 큰 걸림돌이 될 수 있고 ▲대회 보이콧에 동참할 나라가 북한 외에는 희박한 것이 사실이어서 오히려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소외당할 수 있으며 ▲정치와 스포츠를 분리해야 한다는 시대적 패러다임에도 맞지 않는다는 비판에 직면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 체육계는 도쿄 올림픽 준비를 기존대로 해나가면서 후쿠시마산 농산물 활용 반대, 해양 경기장의 나쁜 수질 개선 등 대회 문제점을 개최 전까지 적극 촉구하는 쪽으로 방향타를 잡을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2032년 올림픽 개최에 대한 의지도 다시 강조했다. 특히 이 대회가 광복 100주년이 되는 2045년 ‘원 코리아’로 가는 디딤돌이 되길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 된 나라, ‘원 코리아’로 세계 속에 우뚝 서도록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외쳤다. 정부와 대한체육회는 서울-평양 올림픽을 2년 뒤인 2021년 조기 확정짓겠다는 플랜을 갖고 있다. 서울-평양 올림픽 개최가 성사되면 북측이 도로와 철도는 물론 통신과 관광까지 개방하기 때문에 ‘원 코리아’로 가는 지름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silv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