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연기 장수원 충격적 이력 "연영과 출신..공유와 동문" '악플의 밤'서 공개
    • 입력2019-08-16 15:12
    • 수정2019-08-16 15: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악플의 밤_장수원 공유-김선아 동문_0816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젝스키스 장수원이 JTBC2 ‘악플의 밤’에서 반전 이력을 공개한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16일 방송될 9회에는 ‘전설의 아이돌’ 젝스키스의 장수원과 ‘엄친아’와 ‘어리바리’를 오가는 매력부자 존박이 출연해 찜통 더위를 날릴 정도로 쿨한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장수원이 충격적인 과거가 공개해 모든 출연자들을 경악케 했다. ‘로봇연기 창시자’ 장수원이 무려 연극영화과 출신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심지어 장수원은 “배우 공유가 연영과 1기, 내가 2기였다”며 연기파 공유-김선아와 대학 동문이라고 덧붙여 충격을 배가시켰다. 이에 김종민은 “연기 안 배웠냐?”며 의아함을 드러냈고 이에 장수원은 “연기를 못해서 연출로 빠졌다”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배꼽잡게 했다는 후문.

또한 장수원은 희대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괜찮아요? 많이 놀랐죠?’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컷 소리가 났는데 스태프들의 동공이 흔들리고 분주하더라. ‘뭔가 잘못된 것 같다’고 느꼈다”며 당시 상황을 리얼하게 묘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덧붙여 장수원은 “여러 번 찍어도 나아지지 않을 거라는 메인 감독님의 판단 하에 촬영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사실 NG도 크게 없었다”며 예상치도 못한 반전 비화를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 9회는 16일 저녁 8시 방송.

사진| JTBC2 ‘악플의 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