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언니 밥 먹이러"…설리, 아이유 촬영장에 밥차 '훈훈 우정'[★SNS]
    • 입력2019-08-08 07:11
    • 수정2019-08-08 07: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배우 아이유와 설리가 훈훈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7일 아이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덕분에 우리 팀 저녁 촬영도 든든하게! 진리 너무 고마워요"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밥 차려주고 싶은 동생이, 우리 언니 밥 멕이러 왔다!'는 플래카드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아이유의 모습이 담겨있다. 플래카드 속 설리와 아이유의 귀여운 투샷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편, 아이유는 tvN 토일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괴팍하지만 아름다운 사장 장만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아이유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