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강타 "이상형에 직접 전화"…스캔들 이전 발언 '재조명'
    • 입력2019-08-03 14:58
    • 수정2019-08-03 14: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가수 강타가 방송인 오정연, 레이싱모델 우주안과의 스캔들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아는 형님' 출연 당시 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강타는 지난 2016년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해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관해 밝혔다.


이날 강타는 "마음에 든 이성에게 대시하기 위해 길거리에서 휴대 전화를 건넸다. 내 번호로 직접 전화를 걸어 '마음에 드는데 만날 용기가 없었다'며 약속을 잡은 적 있다"며 "상대방은 거절했다. 데뷔 이후였고 상대도 내가 누군지 아는 상황이었다"고 털어놨다.


앞서 우주안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럽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찜질방에서 애정을 과시하는 강타와 우주안의 모습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강타 측은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라며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공개했다가 삭제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우주안도 급히 사태 진화에 나섰으나, KBS 아나운서 출신 오정연이 '양다리'를 암시하는 폭로 글을 게재해 파문이 일었다.


한편, 강타는 컨디션 불량의 이유로 오늘(3일) SM타운 일본 콘서트에 불참한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