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 우주안과 열애→오정연 양다리 폭로…논란 ing·SNS 비공개(종합)
    • 입력2019-08-02 23:23
    • 수정2019-08-03 07: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방송인 오정연이 가수 강타의 양다리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번지고 있다.


2일 오정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와 우주안을 저격하는 듯한 게시물을 작성했다. 오정연은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며 "일찍 자겠다더니 몰래 여자와 시간을 보내고 있던 그 사람이 오히려 당당하게 나왔다면? 충격은 배가 된다"며 "그 연인이 내가 어릴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장이 일어난다"고 털어놨다. 오정연은 과거 방송을 통해 H.O.T. 팬클럽 출신임을 밝힌 바 있다.


오정연은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라며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아주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어제 오늘 실검에 떠있는 두 당사자들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고 토로하며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담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캡쳐를 게시했다.


앞서 강타는 모델 우주안이 게시한 영상으로 인해 열애설이 불거졌다. 우주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의 계정을 태그하고 '럽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뽀뽀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강타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 결별 이후, 며칠 전인 7월 말경 우주안과 만났다"며 "이후 연락을 하고 있던 중, 작년 결별 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 씨 개인 SNS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은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다.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 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들께도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일단락 되는 것 같았던 강타와 우주안의 열애설은 오정연의 게시물로 양다리 논란을 낳았다. 강타는 사태를 인지했는지 SNS를 비공개로 상태로 전환했다.


이와 관련해 오정연 및 강타 측이 각자 어떤 입장을 내놓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덧붙여 강타는 H.O.T. 콘서트와 뮤지컬 '헤드윅' 공연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거듭 구설에 올라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ㅣ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