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의 아이콘' 이상민 덮친 '빚투', 대중의 '학습효과' 영향 미칠까?[SS이슈]
    • 입력2019-07-24 11:00
    • 수정2019-07-24 11: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이상민, 흐음~!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빚의 아이콘’ 이상민이 ‘빚투’(성폭력 고발 운동인 미투(#Me too)에 ‘빚’을 더한 합성어)에 휘말렸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일어난 크고 작은 사건을 접해온 대중은 이미 충분한 ‘학습’이 되어있다.

이번 사건이 이상민에 대한 상대방의 ‘의도적 흠집내기’라고 확인될 경우 이상민의 행보에 악영향을 미칠 여지는 없을 전망이다. 비, 김혜수 등은 빚투에 휘말린 뒤 오히려 대중의 지지를 받았다. 하지만 반대의 경우 이상민은 프로그램 하차, 이미지 추락 등 후폭풍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룹 룰라의 멤버이자 최근에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맹활약 중인 이상민이 지난 23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13억 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를 당했다는 소식이 불거진 직후 그는 “근거 없이 나를 고소한 자를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상민을 고소한 A씨의 법률대리인은 “이상민이 약 45억 원의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4억 원을 편취했다. 아울러 자신이 출연하는 방송에서 회사를 홍보해주겠다며 8억7000만 원을 추가로 편취했다”고 주장하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최근 이상민이 채무를 모두 변제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소속사에 문의하는 등 자신이 빌려준 돈을 받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답이 없었다고 했다.

빚투는 지난해 마이크로닷, 산체스 형제 부모의 과거 행적이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연예인 본인도 해당되거나, 직계 가족이 연루된 사기 폭로의 패턴으로 사건이 진행돼 왔다. 과거 연예인이나 연예인 가족에게 돈을 빌려줬지만 되돌려 받지 못했거나 사기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진실공방이 이어져왔다.

꼬리에 꼬리를 물듯 연이어 연예계에 빚투가 터져나왔다. 하지만 비, 김혜수 처럼 ‘빚투’에 휘말렸지만 행보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은 경우도 있다. 수많은 빚투 속에 대중 역시 시시비비를 가릴 ‘눈’을 갖게 된 것이다.

지난해 11월 ‘성실함’의 대명사인 가수 겸 배우 비의 부모로부터 사기를 당해 총 2300만 원을 받지 못했다는 글이 인터넷 게시판에 글을 남겼고 이는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해당 사건이 알려진 후, 비 측은 곧바로 피해를 주장하는 측과 만남을 가졌다. 하지만 피해 주장 측의 일방적인 언론 인터뷰에 비 측은 강경한 입장으로 돌아섰다. 피해 주장 당사자들은 비 측에게 가족에 대한 모욕적인 폭언과 1억 원의 합의금을 요청했지지만 명확한 증거자료를 내놓지 못한 채 일방적인 주장만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혜수, 한고은, 조여정, 이영자, 마마무 화사, 안정환, 김태우, 김나영, 소녀시대 티파니, 한고은 등은 오래전 연락이 끊긴 부모 혹은 가족의 빚 때문에 ‘빚투’에 휘말린 경우였다. 법적으로도 채무 관계가 전혀 없기에 이들은 이미지에 별다른 타격을 입지 않았다. 오히려 이들이 ‘피해자’라는 동정 여론이 확산된 사례들이다.

하지만 연예인 본인이 ‘빚투’에 휘말리고, 일정부분 피해자의 주장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지난 6월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이승윤의 매니저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 강현석이 빚투에 휘말렸다. 신용카드 대금 6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고, 소송을 거쳐야 했다는 폭로글이 나왔고, 강현석은 직접 사과글을 SNS에 올린 끝에 프로그램 하차를 택해야 했다.

농구 선수 출신 방송인으로 활약하던 우지원은 지난해 말 채무자에게 5000만원 상당의 돈을 빌렸지만 5년이 지나도록 갚지 않고 있다는 폭로 뒤 채무자와 뒤늦게 ‘원만한 해결’을 했다. 하지만 대중의 싸늘한 시선은 피할 수 없었다.

monami153@sportsseoul.com

<방송인 이상민이 지난달 서울 마포구 CJ ENM센터에서 진행된 Mnet의 새 예능 프로그램 ‘니가 알던 내가 아냐 V2’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에 응하고있다.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