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생 "'봄밤'→'지정생존자'까지, 열일에 행복…삶 보이는 배우 되고파"[SS인터뷰]
    • 입력2019-07-18 06:00
    • 수정2019-07-18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배우 이무생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이무생이 자신의 존재감을 안방에 가득 채우고 있다.

이무생은 최근 종영한 MBC 수목극 ‘봄밤’에서 이서인(임성언 분)의 남편이자 치과병원장 남시훈 역을 맡아 자신의 자격지심을 정당화 하는 양면적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댓글에 욕도 있었지만 역할에 잘 맞는다고 해주셔서 배우로서 칭찬이었고 감사했다”고 웃음을 지은 이무생은 “행복했던 기억이었다. ‘봄밤’이 올 때마다 기억에 남는 작품일 것 같다”고 의미를 전했다.

특히 연출을 맡은 안판석 감독과는 MBC ‘하얀거탑’, JTBC ‘밀회’에 이어 세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무생은 “센 역할이기에 잘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현장서 믿음을 주시는 감독님과 글로 믿음을 주시는 작가님이 계셨기에 잘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른바 ‘안판석의 매직타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무생은 “신이 들어가기 전 감독님께서 10~15분 정도 아무 말 없이 서서 지켜보신다. 저도 집중이 되고 정리가 되는데, 감독님도 그러신 것 같다. 그 시간이 ‘매직타임’이 아닐까 싶다. 너무 행복하더라. 준비한 것을 하나씩 꺼내놓는 자리인데 그 자리를 잘 봐주시는 감독님이 계셨다”고 안판석 감독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배우 이무생
배우 이무생. 사진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봄밤’ 뿐 아니라 tvN 월화극 ‘60일, 지정생존자’에서 탈북자 출신 청와대 대변인 김남욱 역을 맡아 활약 중인 이무생이다. 그는 “감독님이 주신 레퍼런스를 보고 가장 중요한 것은 기본으로 돌아가려 했다. 인물의 삶에 대해 생각하고 소외감을 이겨낸 이라 생각했다. 저 또한 김남욱을 이겨내며 또 다른 꿈을 꿨다. 끝나는 시점에 있어 웃을 수 있길 바란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이처럼 ‘열일’을 이어가며 안방의 진정한 대세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무생이다. 대세란 말에 쑥스러워 한 그는 “열일을 하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운도 좋았다. 행복하게 보내고 있어서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영화 ‘방과후 옥상’으로 데뷔한 이무생은 어느덧 14년 차 배우가 됐다. 묵묵히 길을 걸어온 이무생은 “연기 생활이 롤러코스터 같았다. 일희일비가 있었는데 요즘은 ‘일희’라 생각한다. 마음을 다 잡아서 잘 바꾸려 한다. 크게 상처를 받지 않고, 운동이나 취미로 넘기려 한다”고 자신의 마인드 컨트롤에 대해 전했다.

지고지순한 멜로나 합기도 유단자인 만큼 액션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는 그는 “삶이 보이는 배우, 인생과 인간이 보이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 저도 그런 생각을 가지고 연기를 하려 한다. 작품과 역할을 통해 삶을 보고 그 지점과 시청자 분들의 지점이 맞닿는 순간을 항상 생각한다”고 연기관을 알렸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