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강지환 사건 피해자 측 "오빠 동생? 업무상 관계였다"
    • 입력2019-07-16 21:35
    • 수정2019-07-16 21: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배우 강지환으로부터 성폭행 및 추행을 당한 피해 여성들이 그와의 친분 관계에 대해 부인했다.

16일 방송된 SBS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강지환의 성폭력 사건이 다시 한 번 재조명 됐다.

이날 방송에서 피해자 측 변호사는 "강지환의 범행 당시 행동을 보면 술에 취한 상태가 아니었다"며 "경찰이 자택에 들어왔을 때 피해자들이 숨어있던 방으로 경찰을 안내한 것은 강지환이었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이 직접 112에 신고를 하지 못했던 이유도 공개됐다. 변호인은 "피해자들이 지인을 통해 신고를 한 이유는 강지환의 자택에서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 곳에 있었기 때문에 카카오톡을 이용해 도움을 요청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강지환과 피해자들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앞서 지난 12일 강지환은 긴급 조사 후 법원으로 이동하기 위해 호송차로 돌아가던 도중 "동생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들었다"며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끼쳐 죄송하다"고 공개사과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피해자 측 변호인은 "올 4월부터 강지환과 피해 여성 2명이 함께 일을 했다. 친한 사이가 아니라 업무상 관계였을 뿐"이라며 친분 관계에 대해 일축했다.


한편, 강지환은 지난 9일 경기도 광주시 자택에서 외주스태프 A씨, B씨와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