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강인 '슈주 탈퇴' 응원→악플 세례→'여성호르몬' 설전까지(종합)
    • 입력2019-07-12 10:39
    • 수정2019-07-12 10: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가수 겸 방송인 하리수가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의 탈퇴와 관련된 글을 게재했다 악플러와 설전으로 번졌다.


하리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짜 어이가 없는 인간들이네! 더 안좋은 말로 하고 싶지만 최대한 매너는 지켜서 글을 써주는게 인격이니까"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누가 잘못을 저지른 게 잘한 거라고 그걸 옹호해야 한다고 글을 썼던가요?"라며 "강인 동생이 자진 탈퇴한다란 글에 비아냥 거리는 댓글들이 많길래 내 개인적인 글을 올린 건데 발끈하며 이런 쓰레기 같은 글을 쓰는 걸 보니 진짜 팬이 아니긴 한가 보군요"라고 말했다.


또 "욕설과 비아냥과 지금 나에게 쓴 글처럼 인격모독 글을 쓰며 본인 얼굴도 공개도 못 하는 부계정으로 쓰레기 글을 남기는 당신들 같은 악플러들이 무슨 팬이라고 헛소리인지!"라고 일침했다. 끝으로 하리수는 "이런 거로 재기? 우습지도 않네 진짜 그리고 나 여성호르몬 안 맞은지 25년인데 내가 여성호르몬 맞는 걸 보셨나 보네요"라며 "무슨 근거로 그런 얘기를 하시는지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하리수는 지난 1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인의 슈퍼주니어 자진 탈퇴와 관련해 안타깝다며 자신의 생각과 강인의 앞날을 응원하는 글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일부 네티즌은 인신공격과 욕설이 담긴 악플 세례를 받았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ㅣ하리수 인스타그램, 스포츠서울 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