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전 소속사, 사기 혐의 또 피소…검찰 송치
    • 입력2019-07-12 09:48
    • 수정2019-07-12 09: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가수 임창정 전 소속사 nhemg가 다시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주식회사 더길 측은 nhemg가 지난 2016년 7월 더길과 임창정 콘서트 계약을 한 후 10억 원을 받고도 몰래 다른 회사와 이중계약을 하여 불법으로 임창정 콘서트 투어 공연을 진행한 혐의로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더길 관계자는 "이미 예전에 강남서에 고소장을 접수하였고 사기 사건은 지난 달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nhemg는 지난 2016년부터 임창정 전국투어 콘서트를 빌미로 더길 마이바움 등 3개 회사에 2중, 3중 계약을 해서 총 50억 원을 편취하는 등 사기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