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김창환, 1심 결과 불복…항소장 제출
    • 입력2019-07-12 06:39
    • 수정2019-07-12 06: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그룹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을 방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창환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회장이 1심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으나, 이에 항소했다.

11일 법조계 및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김창환 회장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P&K 측은 이날 재판부에 항소장을 접수했다. 검사 측 역시 항소장을 접수해 2심에서도 양측의 갈등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앞서 지난 5일 열린 선고기일에서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김용찬 판사)은 김 회장에게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등의 혐의로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폭행 혐의가 적용된 문영일 PD에게는 징역 2년이 선고됐으며, 재판부는 두 사람에게 각각 40시간, 8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수강도 명령했다.


지난 2018년 10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문영일 PD에게 4년 간 지속적인 폭행을 당했으며, 김창환 회장은 이를 알고도 방조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이석철과 이승현 측은 문영일 PD와 김창환 회장, 이정현 대표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