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서민정, 15년 만에 출연…유재석 "2년간 러브콜"
    • 입력2019-07-11 23:44
    • 수정2019-07-11 23: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효정기자] '해투4'에 배우 서민정이 15년 만에 출연했다.

11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전국 짝꿍 자랑 특집'으로 꾸며져 서민정-신지, 지상렬-김종민, 크러쉬-비아이 등이 출연했다.


이날 서민정은 '해피투게더'에 15년 만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우리가 섭외를 안 한 게 아니다. 2년 동안 섭외를 했었는데 이제야 출연했다"고 밝혔다. 서민정은 "제가 제일 사랑하는 프로그램이 '해피투게더4'다. 2019년 제 유일한 스케줄"이라고 밝혔다.


또 서민정과 조윤희는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서민정은 "'장미의 전쟁'에 (조윤희와) 같이 나왔었다. 서민정은 "그땐 어려서 친해지고 싶어도 말을 못 걸었다. 조윤희 첫인상에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 같았다"고 회상했다. 조윤희는 "지금이나 그때나 눈웃음이 그대로고 천사 같았다"고 화답했다.


한편 '해투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