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규가 바라본 정채연(Jung Chae yeon)의 실제 성격 "친해질수록 이상해" ('세빌리아의 이발사' 제작발표회) [SS쇼캠]
    • 입력2019-07-11 17:41
    • 수정2019-07-11 17: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김광규 정채연이 서로의 호흡에 대해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에릭, 앤디, 김광규, 이민정, 정채연 등이 참석한 가운데 MBC every1 '세빌리아의 이발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첫인상이 가장 많이 바뀐 멤버로 정채연을 꼽은 김광규는 "아이오아이를 잘 몰라서 정채연도 잘 몰랐다. 공항에서 처음 만나고 2, 3일 동안 서로 말이 없었다"라며 "중반이 지나고 나서는 이상하고 엉뚱한 말을 하기 시작하더라. 이런 부분들이 신선하게 다가왔고 친해지면 좀 이상해지는 타입이다. 시작과 끝이 다른 매력적인 친구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정채연 또한 "(김광규가) 리액션을 가장 잘해주셨다. 편하게 대해주셔서 저도 잘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다.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도 가족처럼 하루 종일 같이 지내면서 금방 친해질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경력 53년의 장인 이발사와 대한민국 최고의 헤어 디자이너가 톱스타 연예인 크루들과 함께 스페인 미용실에서 펼치는 동서양 문화 충돌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예능으로 오는 11일 첫 방송된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