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신작 공세에도 끄덕없다…계속되는 흥행 마법[SS무비]
    • 입력2019-06-20 09:46
    • 수정2019-06-20 09: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알라딘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영화 ‘알라딘’(가이 리치 감독)의 기세가 계속되고 있다.

‘알라딘’은 신작의 공세에도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굳건한 파워를 입증하고 있다. 20일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9일 ‘알라딘’은 13만 6664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수 572만 6246명을 기록,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신작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강윤성 감독)은 개봉 첫날 11만 7541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 수 13만 4613명을 기록하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알라딘’은 2주 연속 예매율 1위 뿐 아니라 장기 흥행을 이어가며 오늘(20일) ‘캡틴 마블’의 최종 관객 수 580만 1070명을 넘을 전망이다. 또한 입소문을 탄 흥행작 중 하나인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2015)의 612만 9681명 및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의 639만 9303명과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2018)의 658만 4915명 기록까지 넘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알라딘’은 음악 영화의 성공 사례로 꼽히는 ‘보헤미안 랩소디’의 100만, 200만, 300만, 400만, 500만 관객 돌파시점보다 빠른 흥행 속도를 보이고 있기에 계속해 그 기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뿐만 아니다. ‘알라딘’은 4DX 상영까지 인기를 얻고 있다. ‘알라딘’ 4DX는 ‘겨울왕국’에 이어 역대 최고 흥행 2위에 오르며 4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이처럼 ‘알라딘’은 다양한 포맷과 함께 입소문 열풍으로 N차 관람 열풍이 불어 흥행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메나 마수드 분)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윌 스미스 분)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로 지난 5월 23일 개봉해 현재 상영 중이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