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감독 "비판 여론 충분히 가능해 그러나 내게 해줬으면 한다"[U-20 귀국]
    • 입력2019-06-17 08:30
    • 수정2019-06-18 09: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폴란드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 신화를 이뤄낸 정정용호가 귀국했다.


U-20 대표팀을 이끌었던 정정용 감독은 17일(한국시간)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정용 감독은 준우승 신화를 이룬 이후 한국 축구에 관해 "유소년은 12년 이상한 것 같다. 체계적으로 잡혀가는 것 같다"며 17세도 월드컵에 나가는데 우리가 꾸준히 나갈 수 있도록 발전시키고 해당 연령대가 유소년 월드컵 티켓을 따서 간다면 선수들의 경험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그런 선수들이 대표팀의 일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월드컵을 위해 꾸준히 지금의 선수들과 준비한 정 감독은 "지난 2년은 이 선수들을 데리고 스페셜하게 지낸 시간이다. (기대 이상의)결과를 얻었기에 선수들에게 두 번 다시 없을 기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결승전 이후 몇몇 선수를 향한 비판 여론에 관해 정 감독의 생각을 밝혔다. 정 감독은 "축구팬으로써 충분히 비난, 비판 가능하다. 하지만 그런 건 가능한 내게 해줬으면 한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정 감독은 이어 "선수들은 청소년이고 심리적으로 불안하다. 프로 선수가 되면 감당할 수 있지만 아직 지도자의 몫이 크다. 건전한 비판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