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다채널 UHD' 기술 시연 성공... 8K UHD방송 서비스 기반 마련
    • 입력2014-06-10 17:28
    • 수정2014-06-10 17:2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CJ헬로비전-ETRI,_1개_채널로_2개의_4K_UHD_전송_성공_.2

CJ헬로비전과 ETRI는 두 개 채널에 UHD 방송 콘텐츠를 전송할 수 있는 차세대 케이블 전송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제공 | CJ헬로비전

케이블TV가 두 개의 UHD(초고화질) 채널을 동시에 서비스하는 신기술 시연에 성공했다.

CJ헬로비전과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두 개 채널에 UHD 방송 콘텐츠를 전송할 수 있는 차세대 케이블 전송기술 ‘4096-QAM(쾀)’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로운 UHD 전송방식(4096-QAM)은 기존(256-QAM)에 비해 두 배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어, 2개의 UHD 채널을 동시에 전송할 수 있다.

이 방식은 여러 개의 채널을 하나처럼 묶어 사용하는 ‘채널본딩’ 기술과 결합해 UHD 채널을 무한하게 늘릴 수 있어 ‘다채널 UHD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또 이 기술(4096-QAM)은 현재의 망 설비 인프라 위에서 곧바로 구현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안정화 작업 이후 빠르게 상용화 서비스로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방송업계는 이번 시연이 국내 상용화 서비스에 들어간 UHD 방송보다 4배 이상 선명한 ‘8K UHD 방송’을 서비스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보고 있다.

8K UHD 방송이 시작되면, 실사와 영상 간의 차이가 줄어들게 돼 생활 전반에 걸친 다양한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TV로 보는 홈쇼핑과 실제로 보는 제품 사이에 이질감이 없어지고, 현장 공연을 보는 듯한 착각이 가정 내 TV 스크린 안에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ETRI 최동준 케이블방송연구실장은 “이번 시연에서 선보인 4096-QAM 방식을 통해 국내 UHD방송보다 4배 더 선명한 ‘8K UHD 방송서비스’까지 전송할 수 있는 기술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향후 초다시점 방송 및 홀로그램 등 새로운 서비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광대역(24MHz 대역폭 이상) 기반의 전송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헌주기자 lemosu@sportsseoul.com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