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잘못이 아냐"…'극단적 선택' 구하라에게 네티즌 응원ing
    • 입력2019-05-27 09:12
    • 수정2019-05-27 09: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 인턴기자]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후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가운데, 그를 향한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구하라는 이날 밤 12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 강남경찰서 측은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후 온라인에서는 구하라를 위한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트위터에서는 구하라를 지지하는 이들이 '우리는 구하라와 함께다(We are with you Hara)', '우리는 하라를 사랑한다(We love you Hare)'라는 내용의 해시태그를 담은 글을 계속해서 올리며, 그를 위한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또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구하라와 관련된 부정적인 연관 검색어를 삭제하는 운동도 벌어지고 있다. 구하라를 향한 과도한 루머와 악플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이어졌기 때문. 앞서 구하라는 지난 9월 전 연인 최종범과 폭행 시비 및 성관계 영상 유포 협박 등에 휘말리며 힘든 시기를 겪었다.


최근에는 "눈의 불편함 때문에 안검하수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으나 이 역시 각종 조롱과 성형 수술 루머로 이어지며 연관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구하라는 최 씨와 법정 공방을 벌이는 과정에서 우울증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인 지난 25일에는 자신의 SNS에 "괜찮은 척 하고 싶지 않다", "말 한 마디로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 "안녕"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해 우울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구하라는 오는 30일 '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및 협박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종범의 2차 공판에 검찰 측 신청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구하라의 출석 여부는 미지수가 됐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ㅣ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