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이 '말다툼'?…한지선, 자숙 없는 활동+뒤늦은 사과에 '비난↑'[SS이슈]
    • 입력2019-05-24 10:36
    • 수정2019-05-24 10: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한지선2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한지선이 60대 택시기사 뺨을 때리고 경찰관 팔을 무는 등 폭행 논란에 사과를 했지만 폭행을 말다툼으로 표현하고 자숙 없이 연예계에서 활동을 이어왔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3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한지선은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의 한 영화관 앞에서 만취 상태로 이미 승객이 탑승해있던 택시에 올라타 기사 A(61)씨의 뺨을 때리고 보온병으로 머리 등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파출소로 연행된 한지선은 경찰관의 뺨을 수차례 때리고 팔을 물고 다리도 걷어찬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한지선은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혐의로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사는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이 있기 얼마 전 이와 같은 사실을 알게 되었고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난 해 택시 운전 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현재 SBS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 중인 한지선은 이 드라마 출연을 범행 3개월 만인 지난 1월 확정 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을 샀다.

또 일각에서는 한지선이 소속사를 통해 뒤늦게 사과했지만, 기사를 폭행했음에도 이를 ‘말다툼’으로 표현하는 건 반성의 태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물의를 빚고도 어물쩍 넘어가려고 했던 한지선에 대해 ‘초면에 사랑합니다’ 시청자 게시판은 그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한지선의 오늘(24일) 촬영분은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초면에 사랑합니다’ 측은 내부 논의를 통해 추후 공식입장을 전할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제이와이드컴퍼니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