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중원, 여수 문어집 라면에 혹평 "해물맛 안 나"
    • 입력2019-05-15 23:38
    • 수정2019-05-15 23: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백종원의 골목식당' 여수 문어집이 혹평을 받았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전남 여수 청년몰 솔루션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여섯 가게 중 세 가게의 기습 점검이 남았다. 먼저 돈가스와 문어집 점검이 동시에 진행됐다. 문어집은 해물라면을, 돈가스집은 경양식+일식 하이브리드 돈가스를 내놨다. 먼저 라면을 시식한 백종원은 "비주얼은 좋은데 해물이 아깝다. 해물을 넣었는데 해물맛이 안 난다"라고 평했다. 돈가스에도 뭔가 아쉬움을 표했다.


주방 점검이 이어졌다. 라면집은 육수가 너무 진해 해물맛을 잡아먹는다는 진단을 받았다. 특제 소스도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