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해체-탈퇴-결별? 이슈에 답한 그녀들의 '말말말' (EXID 'WE' 쇼케이스) [SS쇼캠]
    • 입력2019-05-15 20:13
    • 수정2019-05-15 20: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경호기자] 걸그룹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가 전환기를 앞두고 완전체 컴백했다.


EXID는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미니앨범 '위(W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EXID는 미니앨범 타이틀곡 'ME&YOU' 무대를 선보였다.


최근 하니와 정화의 재계약 불발 소식으로 해체설에 휩싸인 EXID 멤버들은 "해체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하니는 "이번 앨범 준비과정부터 지금 이 순간까지 너무 소중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LE와 솔지는 "3인조 EXID는 절대 없을 것"이라며 "마지막 활동이 아니게 끔 노력하겠다. EXID를 계속 이어가고 싶은 마음이 크다. 해체는 절대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편, EXID는 오후 6시 새 앨범 'WE'를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park5544@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