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홍종현, 김소연·최명길 사이서 갈등 예고[SS리뷰]
    • 입력2019-04-21 06:50
    • 수정2019-04-21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김소연에게 취중 고백으로 호감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만취한 상태로 강미리(김소연 분)에게 진심을 고백하는 한태주(홍종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미리는 임원 회의에서 전인숙(최명길 분)의 새로운 제안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회사의 손실과 경영을 운운하며 전인숙의 속을 긁기도 했다. 이에 전인숙은 격노했고, 강미리를 따로 불러내 서류를 던지며 윽박질렀다.


강미리는 "한성가의 며느리에서 대표 자리로 오셨으니 저로서는 불안했다"며 "저는 10년 전 입사해서 이 자리에 섰다. 개인적인 감정은 없다. 화를 내고 이성을 잃으시니 앞으로 더 신중하겠다"고 맞받아쳤다. 화가 난 전인숙은 주먹을 쥐며 끓어오르는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전인숙과 팽팽한 기 싸움을 끝낸 강미리는 자리로 돌아왔다. 한태주는 심기가 불편해 보이는 그에게 "간섭하는 게 아니라 걱정하는 것"이라며 마음을 표현했으나 강미리는 "밥 몇 번 먹었다고 이러는 거냐. 나 당신 상사다"라고 선을 그었다.


강미리가 친엄마인 전인숙이 자신의 존재를 모른다는 사실에 괴로워하는 가운데, 한종수(동방우 분)는 전인숙에게 성희롱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한종수는 "집이 혼자 살기에 너무 크지 않나. 우리 집 근처로 오는 것이 낫지 않겠느냐"며 검은 속내를 내비쳤다.


한종수의 예의 없는 태도에 분위기는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뻔뻔한 말투로 "집에 남자가 드나드는 편이냐. 전 대표 그럴 만한 나이가 된다는 칭찬"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깜짝 놀란 한태주는 그를 말렸고, 이후 전인숙에게 대신 사과했다.


한태주와 전인숙은 다시금 돈독한 관계를 확인했다. 한태주는 "저는 항상 작은어머니 편"이라며 위로했고 전인숙은 "너만 있으면 회사에서 아랫것들이 치고 올라와도 버틸 수 있다"고 울먹였다. 이에 당황한 한태주는 강미리를 두둔했지만, 전인숙은 "대놓고 편들지는 말아라. 다음 인사 때 강부장을 자를 계획이다"라고 귀띔했다.


귀여운 신경전도 이어졌다. 한태주가 자신에게 차갑게 군 강미리를 은근히 무시한 것. 그러나 변함없는 애정은 숨기지 못했다. 술에 취한 한태주는 강미리에게 "성격 고쳐. 다른 사람들이 다 너 싫어하잖아. 그러면 나는 마음이 너무 아파. 그래도 난 너를 정말 좋아해. 진짜 귀여워"라며 관심을 갈구했다.


다음 날, 한태주는 강미리에게 술주정을 사과하면서도 "나도 남자"라고 어필했다. 훅 치고 들어온 '직진남' 면모에 강미리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한태주의 귀여운 일방통행이 애정전선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그가 강미리와 전인숙 사이에서 어떤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