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빅스 라비, 반전 매력 발산 #허당美 #열정 만수르[SS리뷰]
    • 입력2019-04-21 06:50
    • 수정2019-04-21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놀라운 토요일' 빅스 라비가 열정 만수르 면모로 활약했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라비와 구구단 세정이 출연해 퀴즈에 도전한 모습이 그려졌다.


라비와 세정 모두 '놀라운 토요일' 애청자라고 밝혔다. 라비는 "시청을 많이 해서 이미 몇 번 출연한 느낌이다.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이 평소엔 사이가 좋아 보이는데 문제를 풀 땐 아니더라. 오늘 제 의견을 적극적으로 내보겠다"고 열정을 보였다.

세정은 "숙소에서 '구구단' 멤버들과 함께 시청하곤 한다. 모두 잘 맞추진 못하는데 출연하고 싶은 마음을 갖고 있다. 또 구구단 노래가 문제로 출제되길 바라는 마음도 있다. 문제로 나오면 꼭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더라. 부럽다"고 밝혔다.


이날 첫 번째 문제와 먹거리는 소녀시대의 'Lion Heart', 크로크 마담이었다. 멤버들은 노래를 들은 후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세정은 정답에 가까운 받아쓰기를 선보였고, 멤버들은 '있지 않아'와 '있지 않나', '되지'와 '됐지' 등에서 미묘하게 주장이 엇갈렸다.


라비도 진지한 모습으로 자신이 들은 가사를 주장하기 시작했다. 신동엽은 재차 자신의 받아쓰기를 어필하는 라비에게 "혜리보다 고집 센 사람 처음 봤다"며 감탄(?)했다. 힌트까지 얻었지만 결국 아깝게 이 문제는 실패로 돌아갔다.


곧바로 간식타임으로 예능 명대사 맞추기가 이어졌다. 간식은 핫도그였고 멤버들은 앞선 문제 실패로 음식을 먹지 못해 모두 열정적으로 임했다. 특히 라비는 수차례 도전했지만 실패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깝게 한 끗 차이로 기회를 놓친 오답은 신동엽이 재활용해 정답을 맞히는데 성공했다. 그렇게 라비는 핫도그 1개를 두고 김동현과 결승전 아닌 결승전을 치르게 됐다.


결국 거듭된 도전 끝, 라비는 김동현을 누르고 마지막 핫도그의 주인공이 됐다. 두 손을 활짝 펴고 엄지손가락을 추켜올리는 등 성공의 기쁨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 문제는 토이의 'Complex'였고 먹거리는 막창 전골이 소개됐다. 라비는 막창 전골 VCR을 보고 잠시 넋을 잃고 보는 모습으로 또 웃음을 안겼다.


이날 라비는 넘치는 열정으로 존재감을 톡톡히 발산했다. 퀴즈에 임하는 진지한 태도로는 오히려 뜻밖의 웃음과 허당미를 자아내기도. 평소 카리스마 있는 모습인 라비의 반전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