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바이올린 경매 1000만 원 낙찰에 '얼음' (종합)
    • 입력2019-04-20 00:05
    • 수정2019-04-20 00: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나 혼자 산다' 헨리가 1000만 원을 기부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자신의 바이올린을 자선 경매에 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헨리는 클래식 전용 연습실을 공개했다. 그는 "캐나다에 갔을 때 바이올린을 향한 열정이 다시 생겼다. 그래서 작업실을 만들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직 완성되지는 않았지만 고풍스러운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모두 헨리가 직접 디자인한 연습실이었다. 하지만 장식을 위해 둔 가짜 책이 패널들의 눈에 띄었다. 헨리는 "사실 절반은 가짜 책이다. 다 가짜 책 집에 두지 않으냐"라고 변명했다. 이시언은 "난 진짜 책도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헨리는 망가진 바이올린 활을 고치고 맡겨둔 바이올린을 찾기 위해 악기 전문점을 찾았다. 이날 찾은 바이올린은 오랜 시간 헨리와 함께한 뜻 깊은 악기였다. 헨리는 이 바이올린은 자선 경매에 내놓을 계획이었다.


이를 보던 기안84는 "입던 옷을 자선 경매에 내놓은 적이 있다. 5만 원에 낙찰돼 이 돈을 기부하려 했다"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그러나 반전이 있었다. 그는 "그런데 얼마 후 옷이 택배로 되돌아왔다. 반품된 것이었다. 그래서 5만 원도 환불해줬다"라며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헨리의 바이올린은 시작가 5만 원으로 책정됐다. 헨리는 직접 경매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는 마음에 드는 물건들이 나오자 욕심을 냈다. 결국 박지성 친필 사인볼을 42만 원에 낙찰받았다.


바이올린의 차례가 됐다. 헨리는 직접 나와 "나와 세계를 함께 돈 바이올린"이라며 세일즈를 진행했다. 효과가 있었다. 경매가는 시작 30초 만에 500만 원까지 솟았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MBC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