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아 5단, 중국 프로기사와 결혼...두번째 한중 커플
    • 입력2019-04-19 01:15
    • 수정2019-04-19 01: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이슬아 5단_2
[스포츠서울 유인근기자]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며 ‘바둑요정’으로 사랑받았던 이슬아(28) 5단이 다음달 중국의 뤄더룽(30) 4단과 결혼한다.

지난해 중국 여자갑조리그에서 선수와 코치로 만난 이슬아 5단과 뤄더룽 4단은 이슬아 5단이 중국 유학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뤄더룽 4단의 도움을 받으면서 가까워졌다. 이후 1년 남짓 연애한 끝에 결혼을 약속했다. 이슬아 5단은 “양가 가족들과 식사 자리로 예식을 대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07년 입단한 이슬아 5단은 이듬해 열린 제6회 정관장배 세계여자바둑최강전에서 한국 첫 주자로 2연승을 거둬 우승을 이끌면서 바둑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6년 제1기 꽃보다 바둑 여왕전ㆍ2018년 10월 제23기 여류국수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큰 활약을 펼쳤다. 특히 2010년 열린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단체전과 혼성 페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중국 산시성 시안 출신인 뤄더룽 4단은 녜웨이핑 바둑도장에서 수학해 2004년 프로에 입단했다. 삼성화재배, LG배 등 세계대회 통합예선에 여러 차례 출전했으며 2007년에는 중국 갑조리그에서 활약한 바 있다.

이슬아ㆍ뤄더룽 커플은 권효진ㆍ웨량(2005년) 커플에 이어 두 번째 한ㆍ중 프로기사 부부가 된다.
유인근기자 ink@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