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팬들의 쏟아지는 야유를 받은 선수, '손흥민'이었다[현지리포트]
    • 입력2019-04-18 16:40
    • 수정2019-04-18 17: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190418_111538742
손흥민이 18일 맨시티 원정에서 볼을 밖으로 걷어내자 홈팬들이 주먹을 들어 그를 비난하고 있다. 맨체스터 | 장영민통신원

[맨체스터=스포츠서울 장영민통신원]홈팀 팬들에게 가장 많은 손가락질을 받은 선수는 바로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러시아 월드컵 득점왕 해리 케인이 빠진 토트넘의 경계대상 1호이자 상대팀 팬들의 가장 많은 미움을 받는 선수였다. 18일(한국시간) 토트넘-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간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이 열린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는 손흥민이 볼을 잡을 때마다, 혹은 거친 플레이를 펼칠 때마다 야유가 쏟아졌다. 특히 이날 경기 후반 3분 손흥민이 맨시티 간판 미드필더 케빈 더 브라위너에 반칙을 허용하며 옐로카드를 받자 홈팬들이 주먹을 불끈 쥐며 엄청난 야유를 퍼부었다. 앞서 전반 42분 해트트릭 찬스를 잡아 슛을 쏠 때도 그를 향해 휘파람을 불어댔다. 소리가 너무 커서 경기에 방해가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맨시티는 전반 4분 라힘 스털링의 골이 터지자 축제 분위기에 돌입했다. 홈팬들은 대역전승을 확신하는 듯 목청껏 노래를 불렀다. 그러나 손흥민이 전반 7분과 10분에 동점포와 역전골을 연거푸 때려넣자 쥐죽은 듯 조용해졌다. 이 때부터 관중석에선 손흥민이 볼을 잡을 때마다 다른 토트넘 선수들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큰 야유가 터져나왔다. 그가 볼을 밖으로 차내도 비난이 폭발했다.

그럴 때마다 손흥민은 힘을 냈고 토트넘 팬들도 용기를 불어넣었다. 맨시티전 직전 만난 ‘평생 토트넘 팬’ 필 살라 씨는 “오늘 소니(손흥민)가 분명히 골을 넣을 것”이라고 확신하면서 “이번엔 케인이 없지만 그가 빠질 때마다 소니가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다 보지 않았나”라고 외쳤다. 90분 혈투가 토트넘의 3-4 패배로 종료, 1차전 1-0 승리를 합쳐 원정 다득점 원칙으로 토트넘이 4강 기적을 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에게 거침 없는 스킨십으로 환영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직후 기자회견에서도 손흥민 관련 질문을 받자 “환상적이었다. 두 골이나 넣었고, 그의 퀄리티에 아주 만족한다”며 “행복하다. 손흥민은 언빌리버블한(믿을 수 없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종료 휘슬이 울린 뒤 손흥민의 행동도 굉장히 감동적이었다. 경기 후 두 팀 선수들이 서로의 유니폼을 주고받는 경우가 많은데, 손흥민은 스스로 벗어 관중석으로 향했다. 그 곳엔 태극기를 흔든 팬이 있었다. 손흥민이 유니폼을 던지면 이를 받기 위해 많은 관중이 손을 뻗었으나 손흥민은 태극기 든 팬을 손가락으로 콕 찍었다. 그에게 90분 땀의 흔적이 묻은 유니폼을 건넸다. 손흥민은 그야말로 대한민국 선수였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한국 취재진을 만나는 길도 길었다. 외신이 1m가 멀다하고 그를 잡아세웠다. 그는 영어로, 독일어로 인터뷰하고 또 했다. 이날 에티하드 경기장의 주인공은 만수르 구단주도, 펩 과르디올라 감독도, 세르히오 아구에로도, 더 브라위너도 아니었다. 한국에서 온 괴력의 사나이, 바로 손흥민이었다. 그에게 쏟아지는 야유가 역설적으로 그의 실력을 입증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