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최종훈 음주운전 보도 무마 의혹→'사실무근'으로 결론
    • 입력2019-04-18 15:59
    • 수정2019-04-18 16: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의 음주운전 보도 무마 의혹에 대해 경찰이 "언론 무마는 없었다"고 결론지었다.


1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당시 최종훈 사건을 조사한 경찰관의 휴대전화와 계좌를 추적해 수사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돈을 줄 테니 봐 달라"며, 최종훈이 당시 단속 경찰관에게 뇌물 의사를 표현한 혐의에 대해선 19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앞서 최종훈은 2016년 2월 음주운전에 적발됐을 때 차량을 버리고 도주, 단속 경찰관에게 200만 원을 주겠다고 뇌물 공여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최종훈은 혈중 알코올 농도 0.097%로 면허정지와 벌금 250만 원 처분을 받았지만, 이 같은 사실은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다.

또한 최종훈은 빅뱅 출신 승리, 가수 정준영 등이 속한 단체 대화방에서 "수갑 꽤 아팠어. 안 차본 사람들 말도 마", "차기 전에 1000만 원 준다고 했어"라는 메시지를 보낸 정황이 포착돼, 관련 의혹은 더욱 꼬리를 물었다.


한편, 최종훈은 승리가 속한 단체 대화방 멤버로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도 받고 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