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골' 손흥민, 전반전 평점 8.5…스털링 넘고 '최고 평점'
    • 입력2019-04-18 05:07
    • 수정2019-04-18 05: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손흥민이 전반전 두 팀을 통틀어 가장 좋은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오전 4시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전반 7분과 10분 연속골을 터뜨린 채로 전반전을 마쳤다.


그야말로 엄청난 활약이었다. 홈에서 맨시티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토트넘에게는 원정 득점이 간절했다. 해결사는 역시 손흥민이었다. 적지에서 두 골을 몰아넣었다. 이로써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가 같아도 4강 고지에 오르게 됐다.


축구 통계 전문 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전반전이 끝난 후 손흥민에게 평점 8.5를 부여했다. 두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점수였다. 역시 두 골을 터뜨린 맨시티의 라힘 스털링보다도 높은 평점이다.


전반전 여러 차례 수비 실책을 범하면서 2실점의 원인을 제공한 맨시티의 에므리크 라포르테는 4.5로 가장 낮은 평점을 받았다.


한편 토트넘은 손흥민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2-3으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다. 다만 홈 1차전을 1-0으로 이긴 상황이기에 아직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앞서고 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토트넘 트위터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