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초 영상 본 방탄소년단 지민(Jimin) 반응 "멤버들 원망스러워" (방탄소년단 기자간담회) [SS쇼캠]
    • 입력2019-04-17 14:58
    • 수정2019-04-17 14: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방탄소년단 지민이 자신의 데뷔 초 영상을 본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지민은 기자간담회에서 공개된 방탄소년단의 데뷔 초 모습이 담긴 영상과 관련된 질문이 나오자 "솔직히 이런 생각을 제일 많이 한다. '멤버들이 원망스럽다. 왜 저 때 나를 말리지 않았나'라는 생각을 되게 많이 했었다"고 답하며 웃었다.


이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게 첫 데뷔하고 첫 녹화를 할 때가 제일 많이 생각난다. 지미집 카메라 앞에서 첫 데뷔를 했다. 우리를 아시는 분들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와주셨던, 많지 않았던 우리 팬 여러분들 생각이 참 많이 난다.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 이렇게 굉장히 많아진 우리 팬 여러분들에 대해 더 감사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 앞으로도 계속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야지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5월 1일 열리는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Billboard Music Awards) 참석을 앞두고 있으며, 올해 '톱 듀오/그룹' 부문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라 본상 수상을 노린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