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park yu chun), 여유만만 경찰 출석 "조사 잘 받겠다" [SS쇼캠]
    • 입력2019-04-17 10:26
    • 수정2019-04-17 11: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경호기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JYJ)이 조사를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박유천은 17일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출석해 포토라인에 섰다. 박유천은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받겠다"는 짧은 말과 함께 여유 넘치는 표정으로 경찰청 안으로 향했다.


한편, 박유천은 황하나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서울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park5544@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