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 및 로드FC 주짓수 대회, 한국 격투기 발전에 최적화 시스템
    • 입력2019-04-08 14:00
    • 수정2019-04-08 14: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한국의 종합격투기가 한층 견고해지고 있다. 지난 6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제4회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 및 제2회 ROAD FC 주짓수 대회가 열렸다. 이날 대회에는 1000여명의 유소년들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DSC_6590
김보성이 어린이들과 1대10 대결을 벌이며 즐거워 하고 있다.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종합격투기 꿈나무들은 경기를 통해 자신들의 꿈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추억을 쌓고, 경기 경험도 얻으며 더욱 성장했다. 이날은 종합격투기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모이는 축제의 장이었다. WFSO 정문홍 회장, ROAD FC 김대환 대표, 박상민 부대표와 ROAD FC 챔피언 및 파이터들이 모여 아이들과 함께했다. 특히 주짓수 명인 호안 카네이로와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을 앞둔 권아솔이 참석해 팬 사인회, 촬영회 등을 소화하며 꿈나무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또한 스페셜 이벤트로 ‘의리 파이터’ 김보성이 어린 아이들과 10대 1 주짓수 경기를 벌이기도 했다. 김보성은 아이들과 함께 경기를 하며 추억을 만들어줬다. 김보성은 “아이들에게 져준 게 아니다. 아이들이 잘했다. 오늘 아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대한민국의 미래가 밝다는 걸 확인했다”라고도 말했다.

공식 개회식 후 경기는 MMA, 킥복싱, 주짓수 세 가지 종목으로 분류돼 진행됐다. 종목별로 구역이 나뉘어 심판들의 안내에 따라 경기가 열렸다. 일반인들인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메드렉스병원에서 대회 시작부터 종료까지 함께했다.

참가자들의 열정도 뛰어났다. 승부욕이 넘치면서 패배에 아쉬워 눈물을 흘리는 참가자도 있었고, 승리 후 가족들과 기쁨을 나누며 환호하는 참가자도 많았다. 승패는 엇갈렸지만, 서로를 격려하며 예의를 갖추는 모습도 훈훈한 장면이었다.

대회가 종료된 뒤에는 각 부문별 결과를 집계에 우승팀을 선정했다. 킥복싱 부문에 중앙무예스쿨, 종합격투기 부문에 다비드짐, 주짓수 부문에 팀 크러쉬 본관이 1위에 올랐다. 베스트 팀 부문에는 팀제이, 상승 SSMA 본관, 김대환MMA, 베스트 얼라이언스 부문에는 팀 싸우쿠다, 강한팀양스, 무림아이, 팀 쿠마가 선정됐다. 종합우승의 영예는 팀 강호가 차지했다.

WFSO 정문홍 회장은 “대회를 할 때마다 아이들의 열정과 투지에 감탄하게 된다. 대한민국 격투기의 미래가 밝다는 것도 확인해 매우 기쁘다. 아이들에게 좋은 경험이 되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격투기를 위해 최적화된 시스템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ROAD FC 김대환 대표도 “꿈나무들이 잘 성장해야 미래가 밝아진다. 오늘 격투기의 밝은 미래를 봤다. 아이들을 보며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고, 오히려 내가 아이들에게 좋은 기운을 받아가는 것 같다. ROAD FC 대표로서 항상 대한민국 종합격투기 발전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