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서 잠도 못 자" 박형식, 첫 스크린 데뷔 소감 ('배심원들' 제작보고회) [SS쇼캠]
    • 입력2019-04-08 13:46
    • 수정2019-04-08 13: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배우 박형식이 첫 스크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배우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심원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심원들'에서 포기를 모르는 청년 창업가 8번 배심원 권남우 역을 맡은 박형식은 "어제 잠을 못 잤다. 긴장도 많이 되는데, 설레기도 하더라. 정말 다행인 것은 이렇게 선배님들이 많이 계시지 않나. 실제 촬영하면서도 많이 의지가 됐다"고 답했다.


이어 "이 영화를 하면서 배심원 제도에 대해 잘 알게 됐다. 이번을 계기로 더 많이 알 수 있었다. 모든 분들이 저처럼 잘 모르고 있지 않았을까 생각이 들었는데,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5월 16일 개봉한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