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LG V50씽큐 5G, 듀얼스크린에 낮은 출고가 경쟁력 있다"
    • 입력2019-04-03 17:10
    • 수정2019-04-03 17: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_DSC1808
LG V50씽큐.  이선율 기자.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 오는 19일 출시를 앞둔 LG전자의 V50씽큐가 5G기술이 지원되는 스마트폰치고는 가격이 저렴하게 책정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폰아레나는 지난 1일(현지시간) “갤럭시S10 5G는 앞서 나온 4G LTE 전용 갤럭시S10과 S10플러스보다 200달러 이상 더 비싸다. V50씽큐 5G 버전도 G8씽큐 4G와 비교할 때 마찬가지”라면서 “경쟁사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와 비교해 성능이 일부 떨어질 수 있으나 경쟁사보다 20만원 저렴하게 책정된 점은 경쟁력 있는 요소”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모델은 카메라 개수(전면 2개, 후면 4개), 두개 추가 램(RAM), 더 많은 내부 저장 공간(256GB, 512GB)을 갖췄다는 점에서 LG전자의 V50씽큐와 대비해 이점을 가지고 있다”면서 “심지어 LG V50씽큐 5G는 화면과 배터리도 삼성전자보다 더 작게 출시되지만 이것은 반드시 단점이라고 단정짓기는 어렵다. 갤럭시 S10 5G 모델은 가격이 경쟁사보다 20만원(약 175달러) 더 비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LG V50씽큐는 갤럭시폴드를 겨냥해 대안으로 만든 별도 액세서리 듀얼스크린 케이스도 함께 출시한다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듀얼스크린은 착탈식 액세서리로 6.4인치 크기의 V50 씽큐에 여닫을 수 있는 플립 커버를 끼우면 왼쪽에는 6.2인치 화면이 하나 더 생긴다. 기존 V 시리즈의 ‘세컨드 스크린’을 화면 바깥으로 끌어내 멀티태스킹 성능을 극대화한 것이다. 이를 통해 영화를 보면서 검색을 하거나, 컨트롤러를 활용해 게임을 하는 등 2가지 작업이 가능하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는 오는 5일, LG전자의 V50씽큐 5G는 오는 19일 출시된다. 갤럭시S10 LTE 모델은 105만6000원부터, 5G 모델은 139만7000원부터 시작한다. LG전자 V50 씽큐는 119만9000원이다.

삼성전자는 대화면, 대용량 배터리, 내장 메모리 확대 등 성능을 높이는 한편 놀라운 속도와 끊김없는 연결성의 5G 기술을 체감할 수 있도록 제품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대용량 배터리, 방열 장치 개선 등 5G 기술을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도록 신경을 쓰면서도 소비자들의 비용 부담이 초기 5G 스마트폰 시장 확대 걸림돌로 지적받는 점을 고려해 출고가를 낮추는 데 주력했다는 설명이다.
melod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