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킷의 베이글녀' 박지은, '사과야? 엉덩이야?'
    • 입력2019-03-23 11:17
    • 수정2019-03-23 11: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190322_085001343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서킷의 요정’ 박지은이 최근 자신의 SNS에 짙은 자주색의 모노키니를 입고 자태를 뽐냈다. 특히 박지은은 사과처럼 빛나는 탄탄한 엉덩이를 강조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163cm로 모델로서는 크지 않은 박지은이지만 36-23-36의 완벽한 라인과 요정을 연상시키는 환상적인 미모로 ‘청순 베이글녀’, ‘서킷의 요정’ 등으로 불리며 수많은 남성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KakaoTalk_20190323_100911585

박지은은 한국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인 슈퍼레이스와 넥센 타이어 스피드 레이싱 대회를 비롯해서 서울 모터쇼, 서울 오토살롱 등 한국을 대표하는 모터스포츠 행사에 메인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컴퓨터학과를 전공한 박지은은 ‘지스타’등의 무대에 서며 한국의 E스포츠를 알리는데 힘을 쏟고 있다. 개인적으로도 틈 날 때마다 팬들과 함께 ‘철권’ 등의 게임을 하며 소통을 하는 것이 취미이자 일이다.
rainbow@sportsseoul.com 사진출처 | 박지은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