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 신진서 누르고 커제와 월드바둑챔피언십 결승서 격돌
    • 입력2019-03-19 17:01
    • 수정2019-03-19 1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정환 9단(한게임 제공)
박정환 9단. 사진제공 | 한게임
[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박정환의 월드바둑챔피언십 3연패가 눈 앞에 성큼 다가왔다.

박정환(26) 9단이 중국 랭킹1위 커제(21) 9단과 월드바둑챔피언십 우승컵을 놓고 단판 승부를 벌인다. 박정환은 19일 일본기원에서 열린 ‘월드바둑챔피언십 2018’ 준결승에서 한국 랭킹2위 신진서(19) 9단에게 182수 만에 백 불계승했다.

‘한국 랭킹 1·2위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박정환 9단과 신진서 9단의 대국은 초반부터 치열한 난타전이 펼쳐졌다. 팽팽한 균형이 유지되던 형세는 신진서 9단이 실수(61수)를 범하며 박정환 9단이 우세를 가져갔다. 이후 신진서 9단이 대마공격을 통해 형세반전을 노렸지만 박정환 9단이 빈틈없이 타개하며 승부가 결정됐다.

한편 중국의 커제 9단은 일본 일인자 이야마 유타(29) 9단을 193수 만에 흑 불계승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합류했다. 한·중 랭킹 1위의 자존심을 걸고 펼쳐질 박정환 9단과 커제 9단의 빅매치는 2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두 기사의 상대전적에선 박정환 9단이 커제 9단에게 10승 8패로 앞서 있으며 올해 첫 대결이었던 2019 하세배에서는 1승 1패를 주고받았다. 또한 두 기사는 지난 대회 준결승에서 만나 박정환 9단이 13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둔 바 있다.

‘월드바둑챔피언십 2019’의 우승 상금은 2000만엔이며 준우승은 500만엔, 준결승 패자 200만엔, 1회전 패자에게는 50만엔의 상금이 책정됐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이며 별도의 중식 시간은 없다. 바둑TV에서는 박정환 9단과 커제 9단의 결승전을 오전 10시 30분부터 생중계한다.
ink@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