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경찰 출석, 같은 패턴의 "죄송합니다. 모르겠습니다"[종합]
    • 입력2019-03-16 10:26
    • 수정2019-03-16 10:2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최종훈 최종훈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예상했던 상황과 같은 패턴의 답이다.

승리 부터 정준영 그리고 16일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최종훈 까지 굳은 표정으로, 죄스러운 모습으로 모습을 드러냈지만 한결같이 같은 대답이었다. “죄송합니다. 잘 모르겠습니다. 아닙니다” 그리고 침묵. 빠르게 입구를 향해 들어갔고, 질문을 한 사람들만 기운이 빠진다.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전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29)이 16일 경찰에 출석한 모습이다.

최종훈은 이날 정장을 입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보였다. 또한 카메라 앞에서 “경찰조사 성실히 잘 받겠습니다. 사회적으로 물의 일으켜 죄송합니다”라며 나지막히 얘기했다.

이후 취재진의 질문에는 다른 연예인 동료들과 같은 모습이었다.

“음주운전 보도막으려고 청탁한것 맞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아닙니다”라고, “생일 축하 메시지 보낸 경찰 누구입니까?”라고 묻자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또박또박 말했다. 이어 “성관계 동영상을 왜 유포했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물론, 경찰조사를 받으러가는 상황에 이러한 모든 질문을 다 답할 이유는 없다. 그러나 최종훈의 경우는 조금 다르다. 승리와 정준영에 대한 사건의 진실이 알려지자 그동안 “절대 아니다”라고 발뺌을 했던 것이 모두 들통났다. 부랴부랴 승리와 정준영을 따라 입장 발표를했고, 연예계 은퇴도 떠밀려서 했다. 얼굴 표정은 슬펐지만, 그 내막도 사실 알 수 없는 일이다.

한편, 경찰은 이날 최종훈을 상대로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물을 방침이다. 최종훈은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