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 문건 목격자 윤지오 "공소시효 늘려야 돼, 이슈에 덮히지 않길 바란다"
    • 입력2019-03-15 14:32
    • 수정2019-03-15 14:3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故 장자연이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가 거리로 나섰다. 그는 공소시효 연장 등을 통한 진상 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했다.


윤지오는 15일 한국여성의전화,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등 여성단체 주최로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故 장자연 사건 진상 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윤지오는 "(장자연 사건은)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고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고 주장했다. 이어 "범죄 종류에 따라 공소시효가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10년에서 25년"이라며 "공소시효가 지나면 벌 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지오는 "이슈가 이슈를 덮는 불상사가 되풀이되지 않길 소망한다"며 의혹 규명을 요구했다.


앞서 2009년 3월 故 장자연은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검찰은 당시 성상납 의혹 관련 연루자를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t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