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이름보다 캐릭터로 기억되는 편...받아들이기로 했다"(화보)
    • 입력2019-03-15 08:46
    • 수정2019-03-15 08: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JTBC 드라마 'SKY 캐슬' 종영 후 바쁜 스케줄을 보내고 있는 배우 김서형이 '빅이슈' 커버 모델에 재능기부로 동참했다.


15일 빅이슈코리아에 따르면 김서형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SKY 캐슬'에 대한 소회와 더불어 '작품 결말이 아쉽지 않느냐?'는 질문에 "모두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 쉽사리 깨지지 않는 자식과 가족에 대한 인정과 이해, 이것은 마치 섭리를 따른다는 맥락에서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답했다.


또한 '김서형'이라는 이름보다 캐릭터로 기억되는 것에 대해서 주로 컨셉추얼적인 측면이 부각되는 역할을 맡아왔다는 사실을 인정하며 "많은 사람들이 '카리스마' 혹은 '악역', 이 두 가지로 기억한다. 그것 역시 받아들이고 즐기기로 했다"고 솔직한 속내를 전하기도 했다.


김서형은 이날 긴 시간 진행된 촬영과 인터뷰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좋은 일에 동참할 수 있어 즐겁다"는 마음을 표하며, 현장 분위기를 시종 유쾌하게 주도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화보는 포토그래퍼, 헤어·메이크업 아티스트, 스타일리스트 모두 재능기부로 동참,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판매액의 절반이 홈리스 판매원에게 직결되는 '빅이슈'는 서울의 주요 지하철역 입구와 부산, 그리고 빅이슈 온라인숍 등에서 구매가능하다. 한국을 비롯해 영국, 호주, 일본, 대만, 남아공 등 현재 총 6개국에서 9종이 발행 중이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빅이슈코리아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