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상습도박·성접대 알선 의혹…승리의 논란史는 계속된다[SS이슈]
    • 입력2019-03-14 19:22
    • 수정2019-03-14 19: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승리 피의자로 경찰 소환, 성매매 알선 조사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그룹 빅뱅 출신 승리의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14일 한 매체는 승리가 사업 파트너와 상습적으로 해외 원정 도박과 해외 원정 성매매 알선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 2014년 사업 파트너 A씨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2억을 땄다. 대표님도 크게 따실 것이다”, “저는 자주 오기 때문에 ‘세이브뱅크’에 묻어두고 왔다”, “딴 돈은 오로지 베가스(라스베이거스) 안에서만 사용하는게 제가 정한 룰이다” 등 미국 로스앤젤레스 라스베이거스 카지노 출입과 관련된 발언을 했다.

이와 함께 보도에서는 해외 성매매 알선 의혹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A씨에게 여성들의 사진과 나이, 직업, 성격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한명 당 1000만원이란 가격까지 말했다.

우리나라는 속인주의를 채택하고 있기에 한국인 승리가 외국 현지법이 허용하는 액수의 도박을 하더라도 처벌이 가능하다. 이에 현재 해외 투자자 성접대 논란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승리가 추가로 해외 불법 도박 혐의까지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내이사로 재직했던 클럽 ‘버닝썬’의 직원 폭행부터 시작해 직원 마약 투약, 성접대 의혹, 경찰 유착 의혹 등이 불거진 승리에게 또 다시 해외 원정 도박과 원정 성매매 알선 의혹까지 불거지며 끝없는 논란사(史)가 새롭게 쓰여지고 있다.

한편 승리는 14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에 위치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승리는 논란에 따라 지난 11일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고 13일에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오는 25일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상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