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X관린 "유닛 결성 계기? 서로 닮아서…" ('9801' 쇼케이스) [SS쇼캠]
    • 입력2019-03-11 19:06
    • 수정2019-03-11 19: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과 펜타곤 멤버 우석이 유닛 결성 계기에 대해 답했다.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우석X관린 데뷔 앨범 '9801'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라이관린은 닮은 꼴로 유명한 우석에 대해 "연습생때부터 우석 형을 사랑했다. 키도 크고 춤도 잘 춰서 형처럼 멋진 가수가 되고 싶다는 꿈을 꿨다"라고 답했다.


우석 또한 "관린이가 처음 들어왔을 때 나와 닮았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 나를 너무 좋아하는 눈빛으로 쳐다봤다. 서로 닮았으니 유닛을 하면 어떻겠냐는 말을 듣고 관린이가 회사에 얘기해 유닛 결성이 되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우석X관린 데뷔 앨범 '9801'에는 타이틀곡 '별짓'을 비롯해 수록곡 'Hypey(Feat. Jackson Wang)', 'Always Difficult Always Beautiful', 'Good Feeling', 'DOMINO'까지 총 다섯 곡이 수록됐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