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모터쇼' 29일 개막…관전 포인트는?
    • 입력2019-03-04 14:04
    • 수정2019-03-04 14:0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0221__2019ㅅㅓㅇㅜㄹㅁㅗㅌㅓㅅㅛ_ㅇㅝㄴㄱㅗ_420x
[스포츠서울 임홍규기자] ‘2019 서울모터쇼’가 이달 29일부터 4월7일까지 총 열흘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가운데 이번 모터쇼의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는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서울에서 2019 서울모터쇼 기자간담회를 열고 참가업체, 신차, 모터쇼 주제에 부합하는 테마관 구성 등 2019 서울모터쇼의 추진현황을 발표했다.

이번 모터쇼의 주제는 ‘지속 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을 주제로 기획됐다. 국내 6개(현대차·기아차·한국GM·르노삼성·쌍용차·제네시스), 수입 14개(닛산·랜드로버·렉서스·마세라티·메르세데스-벤츠·미니·BMW·시트로엥·재규어·토요타·푸조·포르쉐·혼다·테슬라) 등 총 20개 완성차 브랜드가 참가한다. 이중 테슬라모터스는 서울모터쇼 최초 참가다. 더불어 캠시스, 파워프라자 등 국내외 전기차 브랜드 7개도 서울모터쇼와 함께한다.

가장 큰 관심을 끄는 것은 신차. 올해 모터쇼의 전시 전체 차량 대수는 약 100여대 수준이다. 신차는 이날 현재 월드프리미어 2종(콘셉트카 1종 포함), 아시아프리미어 10종(콘셉트카 4종 포함), 코리아프리미어 10종 등 총 22종이다.

아울러 파워프라자·캠시스 등 전기차 브랜드, SK텔레콤 등의 IT기업, 한국전력·동서발전 등 에너지기업, 현대모비스·유라코퍼레이션 등 부품업체 등 총 180여개 자동차 유관기업들이 참가할 전망이다. 조직위는 이를 통해 완성차 중심의 서울모터쇼의 개념을 확장해 모빌리티쇼로 체질을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전시공간 구성은 한층 다채로워진다. 조직위는 2019 서울모터쇼를 7개 테마관으로 구성했다. 이를 통해 완성차 전시공간 뿐만 아니라 수소전기차 기술 등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와 자율주행·커넥티드 기술, 차량 공유 기술 등을 두루 경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부대행사도 관심거리다. 친환경차 시승행사와 국내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도 마련돼 있다.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는 최대 10명까지 탑승 가능하며, 변속 주행, 회피 주행, 신호 준수 등 현존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대부분 경험할 수 있다.

한편, 서울모터쇼는 OICA(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가 공인한 우리나라 유일의 국제모터쇼로 1995년 제1회 서울모터쇼 개최 이래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홀수 해에 열리며, 2017년에는 약 61만 명이 전시장을 방문했다.
hong7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