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다녀와"…'놀토' 한해, 입대 전 마지막 방송에 혜리 '눈물'[SS리뷰]
    • 입력2019-02-24 06:50
    • 수정2019-02-24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가수 한해가 입대 전 마지막 '놀라운 토요일' 방송을 마쳤다. 도레미 멤버들의 깜짝 영상 편지에 한해는 훈훈한 미소를 지었고 혜리는 아쉬움에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23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SF9 로운과 찬희가 게스트로 출연해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와 함께 퀴즈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로운과 찬희. 등장과 동시에 두 사람은 거침없는 입담으로 스튜디오 장악에 나섰다. 찬희는 박나래를 볼 때마다 설렌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찬희는 "요즘 너무 예뻐지셨더라. 앞으로 더 아름다워지실 거 같다"며 칭찬하다가도 "실물보다는 화면이 낫다"고 직설을 날려 웃음을 안겼다.


로운은 "'놀토'를 너무 좋아한다. 본방송을 못 보면 다시보기로 본다"며 '놀토' 골수팬임을 인증해 멤버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로운은 "TV로 봤을 때 절반 이상은 맞혔다. 최소 키 역할은 수행할 수 있다"며 지금까지 스튜디오를 찾았던 그 어떤 게스트보다 큰 자신감을 내보여 멤버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이날 입대 전 마지막으로 녹화에 참여한 한해를 축하하는 의미로, 훈련소가 위치한 논산 화지중앙시장의 음식을 걸고 받아쓰기가 진행됐다.


첫 번째 받아쓰기 곡으로 언타이틀의 '날개'가 주어졌다. 붐에게 힌트를 얻어내기 위해 두 사람은 'SKY 캐슬' 등장인물 성대모사 개인기를 선보였다. 로운은 "진짜 나쁜 아이구나"라는 이태란 싱크로율 100% 성대모사를 해 "소름 돋는다", "대박이다"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어 신동엽, 키를 비롯한 멤버들도 성대모사에 합세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찬희는 본인이 연기한 황우주 성대모사를 해 멤버들의 일제 기립과 박수를 받았다.


두 번째 받아쓰기 곡으로는 달샤벳의 '수파 두파 디바'가 나왔다. 모두가 고민에 빠졌을 때 한해는 "오랜만에 큰 목소리 내도 되냐, 갑자기 느낌이 확 왔다"라며 정답을 향한 열의를 불태웠다. 평소라면 한해의 주장을 믿어주지 않았을 멤버들도 그가 어떤 말을 하든 칭찬해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방송 말미, 출연진들은 한해를 위해 깜짝 영상을 준비했다. "잘 다녀오고 다시 뭉치자", "많이 허전할 것 같다", "누나가 면회 갈게" 등 뭉클한 인사에 한해는 깊은 감동을 받았다. 특히 혜리는 영상 편지를 찍던 중 울컥하며 "못 찍겠다"고 말한 데 이어 스튜디오에서도 눈시울을 붉혔다.


한해는 지난 7일 의무경찰로 입대했다. 당시 그는 자필 편지를 통해 "최근 몇년간 팬들에게 넘치는 사랑을 받아서 그런지 이 순간에도 두려움보다 행복이 가득하다"며 "성격을 핑계로 조금 더 많이 표현하지 못했던 게 많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하지만 콘서트에서 말했듯이 내가 빛날 수 있는 모든 순간들을 여러분이 만들어주셨다. 조금씩 그러나 진정성 있게 갚아나가겠다. 내 삶에 들어와주셔서 감사하다. 몸 건강히 돌아오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 속 한해의 빈자리는 블락비 피오가 합류해 채울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