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정유미 불륜설' 작성·유포자, 명예훼손으로 입건
    • 입력2019-02-12 07:10
    • 수정2019-02-13 15:1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의 불륜설 유포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나 PD와 정유미의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A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조무사 B 씨 등 6명이 입건됐다. 이들은 허위 불륜설을 작성·유포해 나 PD와 정유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지난해 10월 정유미와 나 PD가 불륜 관계라는 일명 '지라시'(증권가 정보지)가 급속도로 유포됐다. 이에 정유미와 나 PD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저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의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강력히 부인한 바 있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이들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방침이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최승섭 박진업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