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밍아웃→부상 고백…'집사부' 이상화, 독종 사부로 등장(종합)
    • 입력2019-02-10 19:46
    • 수정2019-02-10 19: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집사부일체' 빙상여제 이상화가 사부로 등장, 혹한기 지옥 훈련을 펼쳤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빙속여제 이상화 사부와 함께 뜻깊은 시간을 보낸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이날 아침부터 영하 10도의 강원도 인제에 모여 사부를 기다렸다. 이날 힌트요정으로 가수 홍진영이 등장했다. 남다른 에너지를 뽐내며 등장한 홍진영은 "이분은 어마어마한 시청률 요정이다. 60프로를 넘었다"고 힌트를 줬다. 이어 "절대 타협이 없는 완전 독종이다. 특히 공짜를 싫어하다"고 말해 멤버들을 겁먹게 했다.


독종사부의 정체는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였다. 등장하자마자 아름다워졌다는 양세형에게 "저 살짝 눈 찝었다. 스케이트 탈 때 앞을 봐야 하는데 눈이 쳐져서 했다"며 '쌍밍아웃'을 해 눈길을 끌었다. 근황을 묻는 질문에 "능력이 될 때까지 링크에 서고 싶다. 지금 재활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사부와 치열한 빙판 위 대결을 벌였다. 사부에게 배고픔을 호소하자 사부는 "공짜는 없다"며 빙판 위 대결을 제안했다. 멤버들이 "우리도 나름대로 운동신경이 있다"며 제안을 승낙하자, 사부는 "나는 무조건 내가 이길 때까지 한다"고 말해 멤버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결국 멤버들은 사부를 이기기 위해 빙판 위를 청소하듯 구르는 등 처절한 모습을 보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독종' 사부의 지옥훈련을 견디던 양세형은 급기야 사부를 피해 산속으로 도망쳐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라면을 먹으며 이상화는 올림픽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작년 올림픽 때 일본 선수 고다이라 나오와 경쟁 구도를 만들어 많이 힘들었다. '나는 난데 왜 이런 구도를 만들어 날 힘들게 하지?'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난 나야'라며 자신만의 주문을 걸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부상에 대한 아쉬움도 털어놨다. 이상화는 "무릎과 발목 부상에 하지 정맥류가 심했다. 다리가 저려서 스피드를 감지하지 못할 정도"라며 "코너의 가속이 즐거워서 얼음판에서 살았던 건데. 결국 올림픽 1년을 앞두고 수술을 했다. 시간이 좀만 더 있었다면 더 기록을 끌어올릴 수 있었을텐데 아쉬움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멤버들은 쉴 틈도 없이 결국 사부님을 따라 국가대표 운동선수의 혹한기 지옥 훈련을 맛보게 됐다. 백스쿼트부터 벤치 점프에 이어 자전거로 타이어 끌기, 순환훈련까지 고강도 훈련에 멤버들은 "살려 달라"며 애원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독종' 사부답게 사부는 "어쩔 수 없다. 힘들어도 참아야 한다"며 멤버들을 채찍질(?) 했다. 멤버들의 훈련을 코치하는 동시에 본인 또한 정직하게 훈련에 임하는 사부의 모습에 멤버들은 "정말 대단하시다", "왜 세계 1위인지 알겠다"며 존경을 표했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