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이하늬, 4人 4色 포스터 공개 "카리스마 폭발"
    • 입력2019-02-06 10:46
    • 수정2019-02-06 10: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열혈사제'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의 첫 번째 주자 '열혈사제'가 2월 15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바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믿고 보는 제작진과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6일 '열혈사제'를 이끌고 갈 주요 배우들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까지. 각자의 매력과 색깔이 가득 담긴 캐릭터 포스터가 본 방송 속 이들의 개성 넘치는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포스터 속 강렬한 눈빛, 꽉 쥔 주먹과 자신감 넘치는 그의 손짓은 단호하면서도 힘차다. 이와 함께 나쁜 놈들 잡는 사제 김해일의 카리스마는 포스터를 가득 채운다. 특히 "분노할 때는 분노해야죠"라는 문구는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길 사제 김해일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김해일과 공조 수사를 하게 될 겁쟁이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 금방이라도 싸울 태세로 총을 겨누고 있지만, 그의 표정은 바짝 쫄아 있다. 또한 "신부라서 방심했다"는 구대영의 캐릭터 문구는 형사보다 더 형사 같은 사제 김해일과의 티격태격 케미를 예고한다. 센 척 강한 척 허세 가득한 구대영. 이를 익살스럽게 표현한 김성균의 몰입이 돋보인다.


파이팅 넘치는 욕망 검사 박경선(이하늬 분)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중 박경선은 출세라는 강한 인생의 목표를 품고 돌진하는 캐릭터. 실제 모습과는 다르게, 하얀 미사포를 쓴 채 자비로운 미소를 짓는 박경선의 캐릭터 포스터는 코믹함을 자아낸다. 박경선의 뻔뻔하고 당당한 면모를 보여주듯, "저는 제가 정당하다고 생각합니다"라는 캐릭터 문구가 찰떡같이 어우러진다.


악의 카르텔의 중심 황철범(고준 분)도 미친 존재감을 발산한다. 황철범은 전직 조폭 보스이며, 현재 무역회사 대표를 맡고 있다. 겉으로는 어느 시골 마을의 사람 좋은 청년 회장 같지만, 사실 내면은 누구보다 잔인하고 잔혹한 인물. 구수한 사투리로 "지옥에 가도 가서 대빵 묵으면 되지, 안 그냐"라고 말하며 악행을 저지를 황철범.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배우 고준에게 관심이 모아진다.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까지. 네 배우들이 보여줄 캐릭터의 개성이 위트 넘치게 포스터에 담겨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캐릭터를 더 생생하고 매력적으로 그려낼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 이들의 색다른 조합에 첫 방송이 기다려질 수밖에 없다.


한편 SBS 첫 금토드라마 '열혈사제'는 '굿닥터', '김과장' 등 탄탄한 필력을 자랑하는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 등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명우 PD가 의기투합한 기대작이다. '열혈사제'는 15일 금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SBS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