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EO 4명 중 1명은 ‘외부영입’…범삼성 출신 선호도 가장 높아
    • 입력2019-01-09 16:30
    • 수정2019-01-09 16: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CEO 출신분석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대기업 최고경영자(CEO) 4명 가운데 1명은 외부에서 영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부에서 영입된 CEO 중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이른바 ‘범삼성’ 계열사 출신이 가장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의 현직 대표이사 657명 중 이력을 공개한 566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CEO 중 25.3%(143명)가 외부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채로 입사해 CEO로 내부 승진한 경우는 절반이 넘는 51.8%(293명)를 차지했으며, 나머지 23.0%(130명)는 오너 일가로 나타났다.

외부영입 CEO를 출신별로 보면 범삼성 계열사 출신이 143명 중 16.1%(23명)로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외국계 출신 CEO가 12.6%(18명), 관료 출신 CEO는 10.5%(15명)로 그 뒤를 이었다.

그룹별로 보면 CJ그룹이 12명 중 7명을 외부 영입 전문가로 채워 가장 많았고, 부영과 SK가 각각 4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현대중공업, 현대백화점, 한진, 한국투자금융, 금호아시아나, KT&G, S-Oil, LS, KCC 등 10개 그룹은 500대 기업에 포함된 계열사 CEO를 100% 내부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km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