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별, 다둥이 부모 대열 합류 "현재 임신 10주"(공식)
    • 입력2018-12-31 11:03
    • 수정2018-12-31 11:0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가수 하하와 별 부부가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했다.


31일 하하와 별의 소속사 콴엔터테인먼트는 "하하 별 부부가 셋째를 임신했다"며 "현재 임신 10주로 임신 초기라 건강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하하와 별은 지난 2012년 11월 30일 결혼 후 2013년과 2016년 각각 아들 드림, 소울군을 낳았다.


앞서 지난 8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했던 별은 셋째를 원하고 있음을 밝힌 적 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