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속으로] 명품 야구축제 자리잡은 올해의 상, 뜨거웠던 스타들의 입담
    • 입력2018-12-06 20:10
    • 수정2018-12-06 20:0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올해의 선수\' 김재환- 매직글러브 양의지와 함께
두산 김재환(올해의 선수), 양의지(매직글러브)가 6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2018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명품 야구축제로 자리잡은 올해의 상이 2018년에도 성대하게 치러졌다. 15개 부문에서 상을 받은 수상자들은 올 한해 반짝 빛났던 활약만큼이나 빛나는 입담으로 시상식장을 뜨겁게 만들었다.

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호텔 7층 두베홀에서 열린 ‘2018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에는 2018시즌 그라운드의 주역으로 활약한 야구계 별들이 한 데 모여 시상식장을 환하게 빛냈다. 이날 각 부문 수상자들은 야구 실력 못지 않은 슈퍼스타급 입담을 뽐내며 현장에 모인 야구인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재치 있는 입담 릴레이의 시작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이 끊었다. 이날 특별상을 수상한 류현진은 사회를 본 진달래 아나운서가 “결혼하기 전과 후 달라진 점이 무엇인가”라고 묻자 부끄러운 표정을 지으며 “우선 집에 일찍 귀가하게 되는 것 같다. 또 여러모로 몸관리도 잘 되고 있다”라고 말해 행복한 부부관계를 이어오고 있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류현진은 지난 1월 5일 동갑내기 커플인 배지현 아나운서와 2년 교제 끝에 결혼했다. 배 아나운서는 결혼 후 류현진과 미국으로 건너가 류현진의 옆에서 내조를 톡톡히하며 잉꼬부부의 면모를 자랑했다.

다음 타자는 올해 프리에이전트(FA) 시장의 가장 뜨거운 선수인 양의지(두산)였다. 이날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수비를 보여준 선수에게 주어지는 매직글러브상을 수상한 양의지는 어김없이 FA 계약에 관련된 질문을 받았다. 정우영 아나운서가 “잘 되고 있나”라고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졌고, 양의지는 “열심히 하고 있다”고 에둘러 표현했다. 진 아나운서가 “무엇이 잘 되고 있나”라고 캐묻자 양의지는 “개인 운동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재치있게 답해 시상식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성취상을 수상한 전준우(롯데)도 입담 릴레이에 가세했다. 전준우는 내년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취득한다. 마침 양의지와 함께 단상에 올라간 전준우는 정 아나운서의 “내년에 FA가 되는데 양의지에게 듣고 싶은 얘기가 없나”라는 질문에 “따로 듣겠다”라고 센스있는 답변을 내놨다.

숱한 대기록의 주인공 박용택(LG)은 자신의 업적에 대해 자신감을 표현했다. 기록상 수상 후 박용택은 “이곳에 한국 야구를 짊어지고 있는 슈퍼스타들이 모여있 지만 난 20대 시절 팬, 나 자신, 구단의 기대에 한참 모자란 선수였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하다보니 여기까지 오게됐다. 가끔 나 스스로가 뿌듯하고 멋있다고 생각한다”고 당당하게 말해 박수 갈채를 받았다.
superpow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