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출연한 최민환 율희 아이돌 부부를 바라보는 상반된 시선
    • 입력2018-12-06 09:57
    • 수정2018-12-06 09: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아이돌 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27)과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22)의 육아 생활기가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이에 따라 이들 부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민환과 율희는 지난 10월 19일 백년가약을 맺었다.


앞서 지난해 9월 열애설에 휩싸였던 두 사람은 열애를 공식 인정한 뒤 지난 1월 결혼과 함께 임신 소식을 전했다. 율희는 지난 5월 첫째 아들의 출산했다.


하지만 율희는 앞서 열애 인정 뒤인 지난해 11월 소속됐던 라붐에서 탈퇴를 결정했다. 당시 그는 소속사 글로벌 에이치미디어를 통해 탈퇴 소식을 전하며 "연예계 활동 뜻이 없음을 소속사에 여러 차례 밝혔다"고 설명했다.


팀에서 나와 최민환과 가정을 꾸리며 아이까지 낳은 율희는 지난 5일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를 통해 돌아왔다.


앞서 임신과 결혼 등으로 라붐에서 탈퇴하며 '연예계 활동에 뜻 없다'고 밝혔던 만큼 그의 복귀에 곱지 않은 시선을 바라보는 이들도 있는게 현실이다.


여러 상황들 때문에 율희의 방송 복귀 결정도 쉽지 않았다. 율희는 이날 방송에서 "열애, 임신, 결혼 사실을 동시에 알렸어야 했기때문에 안 좋게 보여질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며 편하지 않은 속내를 밝혔다.


이런 율희의 마음을 알듯이 대중의 사랑을 받는 한 아이돌에서 한 아이의 어머니로 성장해 돌아온 그에게 따가운 시선보다 격려의 박수를 보내는 이들도 있다.


대중은 최민환과 율희 부부를 향해 상반된 시선으로 어린 부부의 새 출발에 관심갖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