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장기하·지상렬·넉살·김정현, 솔직+유쾌 입담 퍼레이드 (종합)
    • 입력2018-12-06 00:37
    • 수정2018-12-06 00: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라디오스타' 장기하, 지상렬, 넉살, 김정현 아나운서가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言빌리버블' 특집으로 꾸며져 장기하, 지상렬, 넉살, 김정현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은 5집 앨범을 끝으로 해체를 발표해 세간의 큰 관심을 모았다. 이에 대해 장기하는 "연말 공연까지만 하고 해체한다. 해체보단 마무리가 맞는 거 같다"고 설명했다.


장기하는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이 해체를 제안한 장본인이라며 "이번 새 앨범인 5집이 굉장히 좋았다. 음악적으로 하고 싶은 걸 다 한 것 같은 느낌"이라며 "내년 1월 1일부터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제가 고집을 부린 게 간판을 떼야 다시 달 때 책임감이 생길 것 같았다"라며 "멤버들도 원하고 팬들도 원하고, 그 정도가 최고치에 달하지 않으면 (재결합을) 하지 말자고 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입사 7개월 차의 김정현 아나운서는 '배우 정해인 닮은꼴'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뽀얀 피부와 이목구비는 물론 스타일까지 비슷한 두 사람. 이에 대해 "정해인 씨와 실제로 만났다. 너무 반가워 해인이 형이라고 외쳤더니 꼭 안아주시더라"라고 전했다. MC 김구라는 화제가 된 김정현 아나운서와 정해인의 실제 투샷 사진을 보고 누가 누군지 제대로 찾아내지 못해 모두를 웃게 했다.


특히 김정현 아나운서는 '정해인의 스타일을 따라 했다'는 의혹에 "30년간 이렇게 살아왔다"며 적극 해명했지만 김구라는 "괜찮다. 정해인은 일절 신경 안 쓰고 있다"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장기하 앞에서 장기하와 얼굴들의 신곡을 선보이려다 뜻밖의 웃픈 상황(?)을 만들었다. 의욕이 넘치는 신입 병아리 아나운서인 그의 노래 실력과 좌충우돌 리포팅 시도에 모두가 안타까워하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날도 역시 지상렬은 이번 '라디오스타'에서 언어의 마술사 다운 입담으로 모두의 혼을 쏙 빼놓았다.


특히 지상렬은 최근 이성과의 만남이 전혀 없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MC들은 그의 이상형을 물었고 지상렬은 "53세까지 괜찮아요"라며 연상의 여인들과의 가능성을 점쳐보는 등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넉살은 함께 출연한 장기하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장기하가 수차례 자신에게 보고 싶다고 연락해 온 사실을 공개하면서 "장기하가 내가 술자리에 오자마자 벌주를 3잔을 먹였다"고 폭로해 장기하를 당황케 했다.


넉살은 힙합 서바이벌 '쇼미6'의 준우승자로, 영어를 잘 쓰지 않고 랩을 하는 독보적 실력의 래퍼다. 넉살은 자신이 영어를 잘 쓰지 않는 것과 관련해 "영어를 아예 잘 모른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에 장기하는 "랩은 서양 장르이고 미국에서 시작했다 보니 유독 영어를 많이 쓰고 발음도 많이 굴린다"며 "그래서 전 넉살씨 랩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 넉살은 랩에 자극적인 욕설을 쓰지 않는 것에 대해 "조카들이 많은 편인데 나중에 애들이 커서 내 노래를 따라하지 않았으면 해 순화 시키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장기하는 데뷔 초 음악의 진정성을 지키기 위해 모든 CF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두려웠다. 우린 작은 인디밴드에 불과한데 거대한 대중문화의 홍수 속에 나중엔 우리 색도 잃고 아무것도 아닌 게 될 거 같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근 섬유 탈취제 CF를 찍은 건 어떻게 된 거냐는 MC들의 추궁에 그는 "홍어를 먹고 만든 노래 '빠지긴 빠지더라' 덕분(?)에 이 광고를 찍게 됐다"며 데뷔 초와 살짝 달라진 마음가짐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서울대 독문학과에 진학했다가 철강회사에 입사해 1년을 보낸 뒤 퇴사, 아나운서 일을 시작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전국 방송국들을 돌며 10여 개의 아나운서 시험에 도전했다고 고백했지만 지상렬은 "방송국 말고 다시 쇠를 만지는 것도..."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울대 출신의 엄친아인 그는 과거 '과외왕'으로 날렸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엄마들에게 인기가 많았던 김정현 아나운서는 '광장동 김선생'으로 이름을 날렸다고 말하며 "수업을 열심히 하는 편은 아니었다. 영어를 주로 과외했는데 같이 영어로 영화를 봤다. 그래도 결과는 좋은 편이었다"고 전했다.


넉살은 '쇼미6' 경연에 참여하기 전 얼굴을 리프팅 해주는 새신랑 주사를 맞았다고 밝혀 MC들과 게스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결혼을 앞둔 누나가 예약을 해줬다며 벌에 쏘인 것처럼 얼굴 둘레에 주사를 맞은 사실을 공개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 넉살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모자'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모자를 쓴 이유에 대해 "탈모가 진행되고 있다"고 솔직히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MBC 방송화면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