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소지섭과 호흡, 지금도 꿈꾸는 것 같아요"[SS인터뷰①]
    • 입력2018-12-04 07:04
    • 수정2018-12-04 07: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정인선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정인선이 최근의 행복에 대해 말했다.

정인선은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쌍둥이 육아로 경력이 단절됐지만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소지섭 분)을 만나 특별한 공조 수사를 펼치는 고애린 역을 맡아 공감가는 모습부터 코믹 연기까지 펼쳐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비롯해 지상파 미니시리즈로는 오랜만에 두 자릿수 시청률이라는 의미 있는 결과를 만들기도 했다.

정인선은 “이렇게 큰 작품에 큰 역할로 참여한 것이 처음인데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면서 “따뜻한 현장의 사랑을 느끼며 촬영에 임했는데 그런 분위기가 전달이 됐는지 큰 사랑을 주셔서 감사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소지섭의 캐스팅으로 화제가 됐지만 그에 비해 주연 경험이 적은 정인선이 여자 주인공을 맡게 된 것에 대해 우려의 시선도 있었다. 하지만 정인선은 자연스런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을 수 있었다. 이에 “‘정인선이 아니었으면 고애린이 상상도 안 된다’는 말이 기억에 남았다.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다. 오히려 보는 분들이 거슬려 하지 않았으면 좋겠단 바람이었다. 성취감을 느낄 수 있었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이처럼 자신에게 있어 터닝포인트가 된 고애린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감독님, 작가님과 미팅 당시 시켜만 주신다면 하고 싶다고 생각했지만 당연히 안 될 것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갑자기 캐스팅 확정 이야기를 들어 지금까지도 꿈을 꾸고 있는 느낌이다. 큰 작품에 커다란 역할이고 합을 맞춰주는 분이 지섭오빠란 것에 ‘왜?’라는 말이 나오더라. 스스로도 납득시키는 시간이 필요했다. 우려 속에서도 저를 선택해주신 분들, 자연스럽게 받아주셨던 지섭 오빠와 모든 분들 덕분에 부담감과 압박감을 감사함과 원동력으로 달려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큰 기회가 인생에 찾아왔다”면서 “욕심을 부리지 않게끔 다스리면서 연기를 시작했다. 우려를 뒤집고 싶은 마음과 믿어주신 분들께 자랑이 되고 싶다는 마음과 고마움으로 불을 지폈다. 그리고 첫 방송 때 칭찬을 받고 원동력 삼아 달려왔다”고 덧붙였다.
정인선
배우 정인선.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함께 호흡을 맞춘 소지섭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정인선은 “처음에는 지섭 오빠와 함께 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도 있어서 긴장하고 어렵기도 했는데 잘 해낼 것 같았다고 말씀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미혼인 정인선이 쌍둥이 자녀를 둔 주부를 연기한다는 점도 쉽진 않았다. 그는 “결혼한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했고 함께 한 김여진, 정시아 언니에게도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인터넷 맘카페에서도 많은 솔직한 글을 보며 감정선을 참고할 수 있었고 도움도 됐다”고 특별한 노력을 설명했다. 이어 “처음부터 끝까지 마음을 내려놓고 촬영할 수 없는 작품이었다. 고애린의 삶이 정말 버라이어티했다. 중반 쯤 됐으니 흐름을 타고 가도 되겠지 하는 생각은 있을 수 없는 매력적인 캐릭터였다. 힘들기도 했지만 스스로 배운 것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어려움도 많았던 작품이었지만 성공적으로 끝낸 정인선이다. 연말 시상식에서 베스트 커플상 가능성에 대해 묻자 “감히 노려볼 수 없다. 쌍둥이 남매와 지섭 오빠의 케미도 좋았다. 그리고 이번에 시상식을 처음으로 가게 돼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했다”고 답했다.

“요즘 광고도 촬영한다. 이게 무슨 일이냐”고 환한 미소를 짓는 정인선이지만 그의 행복은 갑자기 찾아온 행운이 아닌 오랜 노력이 전해준 결과였다. 정인선은 “너무 힘들고 무서웠지만 그런 저를 밀어내지 않고 받아주셔서 감사하다. 믿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꼭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특별한 의미를 말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